A Film By 감독 Jeong-Jung Kim 김정중

Synopsis

A man and a woman arrive in LA from Korea. Escaping the past, they rent a car to travel to a destination – a small lake island in Utah, planning to commit suicide together. Crossing the desert, their hearts gradually open. This process increasingly evokes an unknown emotion in them both. Everything will end after this night. Will there really be no tomorrow for them?

한국에서 온 30대 남자와 20대 초반 여자, 이들 두 남녀. 서로에 대해 이름도 과거도 모르지만 그들은 LA에서 만나 미국 유타의 사막을 향해 함께 여행을 시작한다. 사실은 동반 자살을 하기 위해 만난 둘은 그들 생의 마지막 여행에서 뜻하지 않은 희망을 만나게 된다. 그리고 둘의 여행은 애초에 생각하지 못한 아주 다른 방향으로 뒤틀린다. 과연 그들 여행의 끝은 어디일까?

Trailer

Director

Jeong-Jung Kim

김정중

Kim’s short film Today, Mostly Sunny (2003) was invited to the Santa Fe Film Festival, and his feature film Listening to the Voice of a Wind (2005) was shown in Cinequest Film Festival. Both were praised for his extraordinary directing style, establishing him as an original, crossing-the-line director. A Korea-U.S. co-production feature Hers (2007) was awarded The Best Korean Film in The 8th Jeonju International Film Festival, and his Korea-Japan co-production feature Oiishi Man (2008) received plaudits at The 13th Busan International Film Festival for the unique narrative he directed in the film. Now in 2016, he completed his ‘Road movie series’ by directing a Korea-U.S. co-production work Road to Utah, and it is amazing to see how most of his films are achieved through co-production work between countries. At present, he has taken on the challenge of producing a 3D animated project [KONG], which is a Korea-China-US co-production. He keeps striving to surpass himself.

김정중 감독의 단편 [Today, Mostly Sunny](2003)은 산타페국제영화제에, 장편 [Listening to the Voice of a Wind](2005)는 시네퀘스트 영화제에 공식 초청되어 해외에서 먼저 연출력을 인정받았다. 한미 합작영화인 [허스](2007)는 제8회 전주국제영화제에 초청되어 국내부문 최우수 작품상을 수상하였으며, 제13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상영된[오이시맨](2008) 역시 한일 합작영화로 여전히 국제적 면모를 과시했다. 2016년 [유타 가는 길]로 다시 한미 합작 영화를 완성하면서 “로드 무비 3부작”을 모두 국제 공동 제작으로 이루어냈다. 현재 한/중/미 공동 제작 3D 애니메이션 [Kong]의 작가와 프로듀서를 맡으며 그의 작품 영역을 애니메이션까지 더욱 확대해 가고 있다.

Cast

Jin-Uk Lee

이진욱

Hye-Young Ryu

류혜영

Press Kits

Contact

Bada Entertainment 3-1 Manhwaga-soup, Gilju-ro 1,
Wonmi-gu, Bucheon-si,
14505 South Korea
Website: www.badaent.com
E-mail: entbada@gmail.com

바다엔터테인먼트 (주)바다엔터테인먼트
(14505) 경기도 부천시
원미구 길주로 1, 영상문화단지 내 만화가의 숲 3-1
홈페이지: www.badaent.com
E-mail: entbada@gmail.com

Korean Dept. Sophia Won
Phone: +82-10-9938-5411
E-mail: whj9046@gmail.com

한국 총괄 부서 원혜정 Sophia Won
Phone: (+82) 010-9938-5411
E-mail: whj9046@gmail.com

U.S. Dept. Unjoo Lee Byars
Phone: 213-703-1010
E-mail: unjoob@badaent.com
Los Angeles Office:
1370 W. Boros Ct.
La Habra, CA 90631 USA

© Bada Entertainment 2016.